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직장에서 사라진 여성들,
도대체 왜?

한국 국내 30대 기업, 여성 임원 2.4%, 금융계 여성 임원 4%. 

적은 숫자의 여성만이 직장에서 생존합니다. 

이유와 개선책을 함께 얘기해 보시죠. 


올리버 와이만의 2016년 리포트에 따르면, 전세계 금융계 여성 임원 비율은 2003년 11%에서 5% 상승하여 현재 16%입니다. 평균치를 낮추는 데 한국이 4%로 큰 몫을 하였죠. 유리천장을 깨고 2013년 기업은행장에 올랐던 전 권선주 기업은행장은 본 리포트에, “예전보다는 낫지만, 한국에서는 육아와 가사가 여성의 일이라는 강한 문화가 있어서, 많은 여성들이 원하지 않아도 성공적 커리어를 떠나게 된다”고 설명합니다. 사실, 16%라는 숫자도 다시 볼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 중 46%는 HR/마케팅에 근무하기 때문입니다. 즉, 투자 및 금융의 핵심 역할을 하는 임원은 대부분 여전히 남성이라는 것이 입증이 되죠. 2017년 임원인사를 실시한 국내 30대 그룹 중 18개 그룹의 전체 임원 승진자를 1,517명이며 이 중 여성은 37명 (2.4%)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최근 American Economic Review의 페이퍼에 따르면, 육아로 인한 양성간 소득불균형은 아직 만연해 있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아이가 있는 여성과 미혼 여성의 소득이 또 다릅니다. 미혼 여성의 경우 남자와 비슷한 수준의 소득을 가집니다. 이는 비영리 혹은 소셜 섹터로 간다고 크게 달라지지 않습니다. 근무자 75%가 여성이나, 여전히 2천 5백만불 이상 규모 비영리 조직 CEO는 79%가 남성입니다. 이 분석은 미국 가이드스타 16번째 연간 nonprofit compensation report에 근거합니다. 남녀 연봉 차이도 무시할 수 없는데, 2천 5백만불 이상 조직은 23%, 이하에서는 8%가 차이 납니다. 


사회/정책적 변화 없이는 추세를 바꾸기 어려울 텐데요. 노르웨이의 경우 gender quota제가 있어서 여성 임원/이사진이 30% 미만이면 주식시장에서 바로 퇴출됩니다. 작년 미국 매사추세츠 주는 고용 인터뷰 시, 이전 연봉을 물어보지 않도록 하는 규정을 통과시켰습니다. 정책적인 강수를 둔 것이죠. 


[그 많던 여성들은 왜, 어디로 사라진 건지, 당신의 의견을 들려 주세요.]

과연 이러한 현상은 막을 수 없는 것일까요? 왜 여성 인력을 노동 시장에서 지켜야 할까요? 어떻게 하면 가장 효과적으로 여성 인력의 유출을 막을 수 있을까요? 그 이유와 대책을 마음껏 얘기해 주세요.


"아래의 투표를 진행한 후, 댓글로 의견을 남겨 주세요."

우리 조직은 여성 임원의 비율이 20%를 넘는다
투표
우리 사회의 낮은 여성 임원 비율, 이유는 이것이다. (택 2)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