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일과 삶을 분리할 수 있습니까?

유연근무제, 공간자율근무제 등 생소한 업무문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Work & Life 선택에서 밸런스를 넘어 통합 즉 Integration으로 일과 삶을 바라보는 관점이 바뀌고 있죠.
당신은, 당신의 직장은 어떤 준비를 하고 있습니까?


A씨는 영국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직장/ 결혼 생활을 그 곳에서 시작했습니다. 딸을 둘 낳았고, 주 4일 근무 및 재택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사무실로 출근은 일주일 2회입니다. A씨는 지금 13년째 런던 V사에 근무합니다. B씨는 대기업 근무하며 해외 출장 및 야근이 당연한 문화에 반감을 가지면서도 한편 익숙해 있었습니다. 뒤늦게 석사 학위를 받고 뉴욕의 비영리 인권단체에서 일했고, 지금은 1시까지 출근하되 8시간 책임을 다 하고 성과를 보이면 눈치 안 보는 유연근무제가 체화된 서울의 비영리 단체에서 근무합니다. 


ROWE (Result Only Work Environment), 이 책을 여러 명께 추천해 봤습니다.
첫번째 반응: “좋은 건 알겠는데, 우린 안 돼.”
두번째 반응: “정말 범생이가 모인 조직이라야 (서로 믿어야) 가능한 거야.”
세번째 반응: “우린 아직 멀었어.” 
간단한 것이 가장 어렵죠. 이 책에서 주장하는 업무에 대한 기준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성과 중심, 책임감, 업무 시간보다 업무 자체에 대한 집중, 결과 중심 협업, 일은 출근이 아닌 무언가 일을 하는 것, 출근이나 지각이 아닌 업무 성과로 평가, 생산성 중심, 고객중심사고, 결과가 없으면 일도 없는것. 저 세 명의 반응은 아마 상호간 신뢰 부족, 업무 정의에 대한 동의 부족, 그리고 시대의 흐름에 뒤쳐지고 있다는 증거가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와튼 스쿨의 스튜 프리드먼 (Stew Friedman) 교수는 Work&Life Integration 프로젝트를 하고 있습니다. 선택에서 밸런스, 이제는 통합 즉 Integration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죠. 특히 여성들에게는 이 부분이 더욱 중요한 문제가 됩니다. 어떤 여성임원은 사무실과 집을 물리적으로 가까이 둠으로써 균형을 넘어 통합을 이룹니다. 사실 이것은 업무 만족도를 높이는 데에 상당한 기여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많이 나와 있습니다.


[유연근무제로 일과 삶의 통합이 가능한지, 당신의 의견을 들려 주세요.]
A씨와 B씨는 지역은 다르지만 유연근무제라는 것이 주는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몸소 체험하고 있습니다. A씨은 공간에서 B씨는 시간에서 경험한 것이죠. 실제로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회사들의 업무 만족도는 높아지고 퇴사의향은 낮아지고 있습니다. 영리한 업무 문화, 비영리에서의 영리한 업무 문화 - 어떤 것들이 선결 조건일까요?


"아래의 투표를 진행한 후, 댓글로 의견을 남겨 주세요."

일과 삶의 밸런스를 넘어 통합의 필요성에 공감한다.
투표
일과 삶의 통합을 위해 이것만은 필수이다. (택 2)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