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Walkable City: 걷는다는 것,
일상인가, 이벤트인가?

자동차, 도로 위주의 개발을 선진적이라 생각해 왔던 과거를 지나,

제인 제이콥스가 말한 것처럼 걷고 싶은 도시가 안전하고 건강하다고 인식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과연 얼마나 보행자 중심일까요? 왜 그것이 중요한가요?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교통사고로 한 달에 385명, 총 4,621명이 사망하고 35만 여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위험함은 물론, 국가 비용도 만만치 않죠. 2012년 교통혼잡 비용은 30.3조원으로, 국가 총생산(GDP)의 2.2%입니다. 


국토교통부에 의하면, 서울의 인당 공원 면적은 4㎡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의 권고 9㎡의 반도 안 되며, 뉴욕 23㎡, 런던 27㎡, 베를린 27.9㎡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입니다. 게다가 이 면적조차도 80% 이상이 산과 숲에 집중이 되어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녹지 보행을 하기에 이상적인 조건이라고 보기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제인 제이콥스는 보행자들의 존재가 도시 안전의 우선 조건이라고 했죠. 굳이 CCTV를 설치하거나 안전요원을 고용하지 않더라도 사람들이 많이 걸어다니면 자연스럽게 서로에 대한 보호와 감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제인 제이콥스와 같은 시기 뉴욕시 공원부 최고위원장으로 20년 넘게 일한 로버트 모세스가 있었습니다. 모세스는 Top-down 방식의 개발인 자동차 중심의 개발 , 제이콥스는 보행 위주의 Bottom-up 방식인 시민 참여 개발을 주장했죠. 아이비리그 출신 모세스와 대학졸업장도 없는 제이콥스는 1960년대 후반, 로어 맨해튼 도시고속화도로 Lower Manhattan Expressway 건설을 두고 크게 부딪힙니다.  제인 제이콥스는 강하게 반대하다가 심지어 체포가 되기도 하지만, 결국은 그 도로의 개발이 중단됩니다.  


모세스와 제이콥스 이후 50년이 훌쩍 지난 지금의 뉴욕은 보행 친화적 동네와 그렇지 않은 동네의 범죄율, 인구, 편의시설, 상업지역 분포 등이 상이합니다. 자동차 중심 개발은 주민들을 내모는 결과를 초래하는 경우가 많죠. 모두가 살고 싶은 도시와 보행 중심 설계의 상관관계를 미리 내다 본 제이콥스의 승리인 것이지요. 


[걷는다는 것이 이벤트가 아닌 일상이 되기 위해 당신의 의견을 들려주세요]

2017년의 서울, 5년, 15년 혹은 50년을 내다 본 보행자 중심의 걷고 싶은 도시 설계는 어떠한 조건을 필요로 할까요? 


"아래의 투표를 진행한 후, 댓글로 의견을 남겨 주세요."

나는 하루에 만보 이상 걷는다.
투표
걸을 때 이것이 불편하여 다시 걸을 엄두가 나지 않는다. (택 2)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