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일터에서 사라지는 여성들, 그 이유와 솔루션

국제여성기업이사협회(Corporate Women Directors International)가 발표한 ‘2017 아시아·태평양 지역 여성 이사회 임원’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 지역 주요 20개국 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은 평균 12.4% 입니다. 그 중 우리나라는 2.4%로 캄보디아(16.5%), 일본(6.9%) 보다도 훨씬 낮은 수치입니다. 남녀 임금 격차 또한 37%로 OECD 국가 중 평등 지수 하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는 비단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전세계의 여성들은 자신의 일터에서 보이지 않는 차별을 이겨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Episode 1. A씨는 둘째를 낳고 경력 단절을 겪고 있습니다. 대학 졸업 이후 열정을 갖고 10년을 커리어에 투자해 왔지만, 첫째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 가정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일찍 하교하는 초등학생과 신생아를 돌볼 도우미를 구하기는 어렵고, 구했다 한들 A씨의 월급의 상당 부분을 지출해야 합니다. 워킹맘 시절 죄책감을 가지게 했던 ‘아이는 엄마가 봐야지’란 말을 떠올리며 주부가 되기로 했습니다. 10년의 경력으로 전문성을 가졌다 자부했는데 A씨는 다시 직장에 돌아갈 수 있을지 고민입니다. 
Episode 2. B씨는 지난 7년 간 일과 가정의 균형을 가지려 노력해 왔습니다. 과장 승진 시즌이 되니 아무래도 일터에서의 요구가 이전보다 많아졌습니다. 그러한 요구는 불필요한 회식 자리 등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B씨는 업무와 직접적 연관이 없는 자리나 출장은 가급적 피하며 일과 가정의 균형을 지켜왔는데, 최근 2년 계속 승진에서 미끄러지니 생각이 좀 달라지더군요. 업무 성과보다는 동료 및 상사 챙기기에 우선 순위가 있던 남자 동료는 작년 과장에 승진했습니다.  B씨는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까요? 

Episode 3. BBC 중국의 Carrie Gracie가 제기한 남녀 임금 격차가 이슈가 되고 있죠. 캐리 그레이시는 BBC에서 30년 이상 근무한 에디터 입니다. 그녀는 최근 “BBC에는 보이지 않는 비합리적인 임금차별이 존재한다”며 이에 대항하고자 사퇴하였습니다. 그녀는 같은 일을 하는 두 명의 남자 동료보다 적은 임금을 받고 있었습니다. 


육아휴직 사용 비율, 여성 승진 비율, 신입 사원 중 여성 비율 등 아직도 유리천장, 동일 직급 임금 차별, 남성 중심 기업 문화, 성차별 등을 겪는 이야기는 계속 들려옵니다. 

일터 내 다양한 이유로 사라지는 여성들. 본인이거나 혹은 동료를 관찰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와 그 이유에 대해서 공유해 주세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해결책도 덧붙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