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여자답게, 남자답게?

얼마 전 A씨는 회사에서 육아 시설 도입 문제를 놓고 불편한 점을 문제제기 했습니다. “육아 시설을 회사에 만들면 엄마들이 일하기 좋잖아요?” 라는 한 남성 임원의 배려심 깊은 발언이 문제였습니다. 이에 A씨는 “육아 시설을 만들면 부모가 좋습니다!”라는 말로 육아는 부모의 역할이지, 엄마의 역할이 아님을 강조했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평소 여성의 삶(LIFE)과 일(WORK)에서 마주치는 수 많은 문제들이 있고, 몇몇 문제들은 위와 같이 내재화되어, 당사자인 여성조차도 문제를 인지하지 않고 지나칠 때가 비일비재합니다.  

사실, 우리는 차별을 피부로 체감하는 나이가 되기 전에, 어릴 때부터 고정된 성 역할을 문화적으로 강요받습니다. 즉 아주 어릴 때부터 학교 안팎에서 차별은 반복되고 그 결과 당위성을 획득하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반장은 남자아이, 부반장은 여자아이가 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학교. 신사임당은 ‘현모양처’이기에 위인으로 불리며, 남녀공학의 넓은 운동장은 남자아이들의 소유가 되곤 합니다. 기억을 더듬어 보면, 고등학교 교실 급훈이 ‘공부를 잘하면 미래 와이프의 얼굴이 바뀐다’였던 적도 있었습니다. 결국 남성 역시, 강요된 성 역할을 끊임없이 부여받습니다.


Episode 1. A씨는 공학에 다니는 여고생입니다. 평소에 축구를 너무 좋아하는 A는 당연히 체육시간이 즐거워야 하지만, 오히려 가장 아쉬운 시간이죠. 체육 시간만 되면 선생님도, 아이들도 모두 ‘남자는 축구, 여자는 피구를 해야 하는 상황’이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아쉬운 대로, 열심히 피구를 하고 강하게 공을 던지면 ‘힘 센 여자애’라며 놀림을 받습니다. 

Episode 2. B씨는 열심히 공부를 하여 명문대에 진학했습니다. 학생회를 꼭 해 보고 싶어 1학년 때부터 열심히 활동했고, 2학년 때는 학생회 임원을 고민했습니다. 러닝메이트를 찾기 위해 동기들과 얘기하면, 당연히 B를 부회장 후보로 생각하더군요. 남자가 회장을 하고 여자가 부회장을 하는 것이 밸런스가 맞고 보기 좋다는 이유였습니다. B는 회장 경험이 있는 다른 과 학생회 여자 선배의 조언을 얻고 싶었으나, 그런 선배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Episode 3. P&G의 ‘Like a Girl’ 캠페인을 보면, 재미있는 사실이 발견됩니다.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들에게 ‘여성스럽게 뛰어 보라’고 요청하면 다른 결과가 나오지요. 어린 아이들은 그저 열심히 뜁니다. ‘내가 어떻게 보이는 것이 여성스러운 것인지’는 아랑곳 않죠. 성인 여성들은 ‘여성스럽게 뛰는 동작’이 있는 것처럼 상정하고 학습된 ‘여성의 뛰는 동작’으로 이미지화된 움직임을 보여줍니다. Good Night Stories for Rebel Girls 라는 책은 뛰어난 여성 100명의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침대 맡에서 수학자 Ada Lovelace, 싸이클리스트 Alfonsina Strada, 선덕여왕 등과 같은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자라는 우리의 아들딸에 대한 기대에서 만든 책이지요. 


여러분은 교육과 학습에 있어 비슷한 고민을 안고 있나요? 결국 우리는 이 배움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야 할까요? 여러분이 무의식적으로 학습해온 성차별적인 교육/관습의 사례를 공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