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LIFE

100년이 지난 지금, 여성의 삶은 달라졌나?

페이스북
의견 쓰러가기

원시 여성은 태양이었다.
진정한 사람이었다.
지금 여성은 달이다.
타인에 의존하여 살고 타인의 빛에 의해 빛나는
병자와 같이 창백한 얼굴의 달이다.
(세이토 창간사, 1911)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전시 ‘신여성 도착하다’의 한 전시장에 적혀 있던 100여 년 전의 기록입니다. 국립현대미술관장에 의하면 본 전시는 20세기 초 한국의 순수예술과 대중문화에 재현된 다양한 신여성 이미지와 담론을 살펴 보았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젠더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 중인 현재 한국 사회에 의미 있는 질문을 던지고 논의의 장을 확장할 수 있기에 2018년인 지금 더욱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직도 사회는 개인에게 규정된 성 역할을 강요하고, 우리들은 기울어진 운동장 위에서 불평등한 경기를 강행해 나갑니다. 유능한 여성으로 거듭나길 바라면서도 한편으로는 관습적인 지위를 유지하길 바라는 모순된 자세를 취하기도 합니다.

다양한 삶의 측면에서 끊임없이 이야기가 들려옵니다. 


Episode 1. A씨는 결혼을 앞두고 걱정이 많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결혼 후엔 곧 아이를 낳고 당연히 회사를 그만둘 것이라 여깁니다. 마치 잠재적 퇴사자가 되어버린 것만 같아 억울하고 화도 나지만, 결혼 후의 출산, 육아까지 생각해보면 녹록치만은 않은 현실 속에 혼란스럽습니다. 외국은 ‘라떼파파’와 같은 신조어가 그 육아문화를 대변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자신의 현실과는 요원한 이야기처럼 느껴질 뿐입니다.
Episode 2. B씨는 여성 개그우먼으로서 최근 남성 위주로 돌아가던 기존 예능판에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나가며 주목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부터 가까웠던 인맥과 컨텐츠를 재활용하고 있을 뿐이라는 비하의 목소리도 들려옵니다. 기존 남성 MC들이 자신들만의 ‘라인'을 자랑하던 때와는 사뭇 다른 반응인 것 같습니다.
Episode 3. 헐리웃에서는 #MeToo, #TimesUp 등 여성 문제의 거센 물결이 전세계적으로 일고 있습니다. 작년 10월 하비 와인스틴 스캔들을 시발점으로 그간 함구하던 이슈를 공개적, 적극적으로 말하며, 소셜 미디어 포함 주요 매체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가는 과정이 인상적입니다. 그만큼 공감대가 큰 이슈라는 반증이겠지요.


왜 여성은 자신의 빛을 잃고 보조적인 ‘달’이 되어 ‘해’ 뒤로 숨게 되었을까요? 문화와 현상을 통해 살펴보고 함께 이야기해보고 싶습니다. 100년이 지난 지금, 여성의 삶은 과연 무엇이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당신의 의견을 들려주세요

의견 3

  • hjw**** 2018.09.27 15:58

    여성의 삶은 100년전 뿐만 아니라, 불과 20년 사이에 더욱 변화되었다고 생각해요.
    긍정적으로 말이죠. 물론 상식수준, 공평한 사회로 가려면 아직 한참 멀었지만 말이죠.

    그러나 점차 힘을 쓰는 일이아닌, 논리와 창의적인 사회로 변화하면서 여성의 실제적 필요가 많아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위로 누나가 있는데, 참고로 누나가 태어날때는 딸이라고 친가에서는 찾아오는 사람도 없었다고해요, 어머니도 고생을 많이 하셨구요, 제가 태어날때는 완전히 반대였죠. 평등과 정의의 올바른 개념이 없고 그러한 가치가 평가 절하된 사회에서 신체적으로 약자인 여성들은 더욱 설자리를 잃게 되는것 같아요. 장애인이나 소수자분들, 사회적 약자들은 말할 것도 없구요. 그런 사회는 병든 사회겠죠.

    저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도, 정치에 대해서도 잘 모르지만,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보면서 현재 우리 나라 여성의 삶에 대한 대표성이 저런 모습이 아닐까 생각이 되요, 조금은 과거보다 민주화된 사회말이죠. 앞으로 더 나아지도록 모두가 애써야겠죠..

  • Yonzich Blockbust Kwon 2018.02.08 11:20

    일상 속에서, 이른바 '소수자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다수자'로 살아가는 것이 때때로 힘에 부쳤던 때가 있습니다. 여성 동기들의 외모 순위를 매겨보라는 선배들의 말, 이성애자 남성으로 퀴어축제에 놀러가는 것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 성상품화와 성매매 반대의견에 대해 '가식적이다'라는 술자리의 놀림 등. 편차는 있겠지만 일상에서 가장 안정적 권력을 가진 '이성애자 남성'의 카테고리 하에서 '남성의 스테레오타입'을 벗어나는 이야기와 행동을 하는 것 역시 그리 쉬운 일은 아니더군요. 보통 그러한 시도들이 힘들어지는 것은 생물학적 본능을 근거로 당위적 차별을 수용하는 분위기 때문일 겁니다. 여성을 이야기하는 것은, 남성을 이야기하는 것과 맞닿아있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이 남성적이어야만 남성적이다' 라는 폭력 앞에서 불편함을 느꼈던 이야기들도 듣고 싶어요.

  • 다다 2018.02.07 19:49

    여성의 삶은 많이 달라졌음에도 아직 갈길이 먼 것 같아요. ㅎㅎ
    요새 나오는 영화만 봐도 남성 배우들의 역할만 너무나 많구요. 위인전을 봐도 여성 위인은 잘 찾아볼 수 없는 것 같아요. 국내 여성 위인이라 해봤자 유관순, 신사임당 수준인데 분명히 업적을 이룬 여성 위인이 있을텐데 너무 묻혀 있거나 한번 이야기가 나와도 금방 사라지는 것 같아요. 안창호 선생님처럼 독립 운동을 한 여성도, 이한열 열사처럼 민주화 투쟁을 하신 여성의 이야기도 학교에서 배우고 영화나 매체에서 자주 다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