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Press

[매일경제] 사회문제 해결 '체인지 메이커' 택한 재벌3세

2017/01/25

서울 성수동1가 골목길에 자리 잡은 유럽풍 카페 '오늘살롱'. 겉보기에는 평범해 보이지만 위층에는 사회적기업 종사자들이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에 거주하는 소셜하우스 '디웰하우스'가, 지하 1층에는 누구에게나 개방된 도서관이 마련돼 있다. 2014년 2월 3층짜리 다가구주택을 매입해 리모델링한 후 이곳을 사회문제에 관심 있고 이를 해결하려는 사람들을 위한 아지트로 만든 사람은 만 30세 청년 정경선 루트임팩트 대표다. 


정경선 대표의 독특한 행보는 재계에서도 화제다. 


- 기사 전문 보기 http://news.mk.co.kr/newsRead.php?no=61162&year=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