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Press

[조선일보] 경험이 부족해도, 나이가 많아도 걱정 마세요

2014/01/13

'청년 고용률 40%.' '2018년 고령사회 진입.'

 최근 한국 사회의 심각한 문제로 손꼽히는 청년 실업과 시니어 문제를 상징하는 키워드다. 공익 분야에서는 청년 창업과 시니어의 다양한 활동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들이 운영되고 있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사회적기업 창업 공간과 멘토링, 창업 비용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포함, '소셜벤처 경연대회' '사회적기업 캠프'를 개최한다. 서울시청년일자리허브에서는 지속가능한 청년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비영리 부문에서도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을 점차 강화하고 있다. 동그라미재단은 작년 8월부터 사회적 목표를 가진 지역 기업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로컬 챌린지 프로젝트' 1기를 운영하고 있다. 재단은 올 하반기에는 분기별로 프로젝트 대상 기업을 상시 모집할 계획이다. 사회적기업 지원 기관인 '루트임팩트'(Root Impact)는 잠재적 사회 혁신가 자질을 갖춘 청년들을 선발, 사업 아이템 구상에서부터 비즈니스 모델 수립까지 전 단계에 걸쳐 육성을 지원하는 '지구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기사원문보기 : https://bit.ly/2K8xb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