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Press

[조선일보 더 나은 미래] 서울시 곳곳 창업空間서 만들어봐요 당신의 꿈

2017/03/28

서울 시내 소셜벤처 창업공간 심층 분석

사회적기업가 500명 일하는 성동구 '헤이그라운드' 6月 오픈

은평구 3만평 '서울혁신파크'… 사회적기업가 허브로 자리 잡아


오는 6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사회적기업가 500명이 함께 일하는 공간이 문을 연다. 일명 '헤이그라운드'. 약 6000㎡(1800평)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다. 정식 입주는 6월부터지만, 2층부터 5층 오피스 공간(10~60인 규모 성장기 법인 대상)은 이미 빈자리가 없다. 헤이그라운드를 운영하는 비영리단체 루트임팩트와 임팩트 투자기관(소셜벤처에 투자하는 회사) HGI가 지난 2년간 잠재 입주사를 미리 찾아다녔고, 이들의 의견도 건축 설계에 반영했기 때문. 사회혁신 기업가를 지원하는 글로벌 비영리 조직 '아쇼카', 20개국 앱스토어에서 교육 부문 다운로드 1위를 한 '토도수학' 개발회사 '에누마(Enuma)',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그림으로 디자인 제품을 만드는 소셜벤처 '마리몬드' 등 20여 개 혁신 기업들이 한 둥지에 모인다. 입주사 중 한 곳인 지속 가능한 패션 디자인 회사 '케이오에이(KOA)'의 유동주 대표는 "사회적인 가치를 추구하는 스타트업들이 모여 긍정적인 자극을 주고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훈 루트임팩트 매니저는 "2~5층은 이미 입주사가 확정된 공간이지만, 4월부터 소규모 팀과 개인을 위한 공간(6~7층) 입주 멤버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헤이그라운드의 6~7층은 150명 규모 공간으로 디자이너, 개발자,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등 전문직 프리랜서도 사용할 수 있다.


- 기사 전문 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3/27/2017032702394.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