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Press

[조선일보 더 나은 미래] 대기업 오너 3세의 '사회 혁신' 스토리

2017/07/25

루트임팩트 창립자 정경선 대표


지난 13일, 서울 성수동에 지상 8층, 지하 1층 규모의 코워킹(Co-working) 공간 '헤이그라운드'가 오픈했다. 깔끔하고 트렌디한 건물 외관이 눈에 먼저 띄지만, 이 공간이 완성되기까진 숨은 이야기들이 많다. 공간 기획·운영을 맡은 사단법인 루트임팩트는 올해로 설립 5년 된 신생 비영리단체다. 이 단체를 창립한 정경선(31·사진) 대표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손자다. 경영수업을 받는 대기업 오너 3,4세와 달리, 사회혁신에 매진해온 그의 실험은 대담하고도 파격적이다. 2014년에는 성수동에 '디웰(D-well)'이라는 체인지메이커 공동 주거 공간을 만들더니, 이번엔 500명이 함께 일하는 업무 공간도 현실화시켰다.


- 기사 원문 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24/201707240207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