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CONTENT

대안교육 전성시대,
우리는 왜 대안을 찾나

대안교육이 많은데도, 우리는 여전히 좋은 교육에 대한 갈증을 느낍니다.

우리는 왜 어떤 대안을 찾는지 당신의 생각을 들려주세요. 

좀 더 신중하게, 교육 문제의 근본(Root)을 건드리는 좋은 대안을 찾기 위해서. 


국내에는 약 300곳의 초중등급 대안학교가 있습니다. 전체 초중고 11,500여 곳 대비 약 2.5%에 달하는 숫자는 실체적인 ‘대안’이라 부르기에 결코 적지 않습니다. 여기에 최근 공교육에서 ‘대안성’을 띤 특성화고, 자사고, 과학중점고, 혁신학교 등 다양한 형태의 학교가 늘어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에서 새로운 교육의 길을 모색하려는 노력은 부족하지 않다고 보입니다. 


‘대안’의 비율이 너무 높아도 그것은 더이상 ‘대안’이 아니므로, 관점에 따라 이미 국내 대안교육은 충분하다고 할 수도 있겠네요. 게다가 최근엔 학교를 넘어, ‘교육’을 위한 또다른 형태의 대안적 움직임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바로 교육벤처인데요. 저희 루트임팩트와도 많은 조직들이 인연을 맺고 있지요. 우리나라 공교육의 대안, 이미 차고 넘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글로벌 교육현장으로 넘어가면 대안적인 움직임은 더 활발합니다. 이미 한 세기 전에 유럽에서 서머힐, 발도르프 등의 학교들이 시작되었고, 대안으로서 시작했지만 더이상 대안이라 부를 수 없을만큼 주류가 된 곳들도 있지요. 이제 글로벌 대안교육은 대학으로까지 확장되어, 미네르바스쿨, 몬드라곤 팀아카데미, 무크 등이 새롭게 떠오른지 오랩니다. 아직 국내에 대안 대학이라 할 만한 곳은 없지만, 머지 않았겠지요.


대안교육이 이렇게 많은데도, 우리는 여전히 좋은 교육에 대한 갈증을 느낍니다. 토론수업, 기업가정신, 창의교육, 온라인교육, 예술교육, 프로젝트교육, 자율성, 친환경 등 다양한 형태의 ‘말 그대로’ 대안적인 전략을 제시하는데, 아직 우리 교육의 패러다임은 제자리인듯 느껴지곤 합니다.


[우리는 왜 대안을 찾는지, 당신의 생각을 들려 주세요.]

과연 무엇에 대한 대안(alternative)일까요? 일반(normal)교육, 기성(established)교육, 표준(standard)교육은 무엇이길래 우리는 대안을 원하게 되었을까요? 그리고 무엇을 위한 대안일까요? 교육에서 더 나은 대안을 찾는다고 무엇이 달라질까요? 예를 들어, 인성, 실력, 직업, 소득 등이 달라지길 원하는 것일까요? 그것이 과연 대안일까요? 


"아래의 투표를 진행한 후, 댓글로 의견을 남겨 주세요."

내가 학교에서 얻은 '배움'은 이것이다. (택2)
투표
내가 학교에서 발견한 '문제'는 이것이다. (택 2)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