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Press

[매일경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임팩트 투자

2017/11/08

우리나라의 임팩트 투자는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잰걸음 중이다. 투자 대상이 될 만한 영리(營利) 소셜벤처는 그 숫자가 많지 않고 규모도 작아서 엔젤투자의 수준에 머물러왔다. 규모가 좀 되는 유사 투자 활동은 임팩트 투자라기보다는 사회 환원적 성격의 민간 재단들이 주로 해오고 있다. 국내 대표 벤처 1세대 기업가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해진 네이버 의장 등이 출자한 `C프로그램`, 손주은 메가스터디 회장의 `윤민창의투자재단` 등이 있다. `다음`의 창업자 이재웅 대표의 `소풍`은 공유경제 테마의 카셰어링 업체 `쏘카`의 창업을 도왔고, 현대가의 3세인 정경선 대표가 이끄는 `루트임팩트` 또한 글로벌 임팩트 투자 기관들을 벤치마킹해가면서 꾸준히 그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 기사 전문 보기:    http://opinion.mk.co.kr/view.php?year=2017&no=741158